티스토리 뷰

회사에 구내식당이 있으면 안좋은 이유가 한가지 있다. 바로.. 밖에 나갈 일이 없어진다는 점. 햇빛을 직접 받을 일이 없어진다. 포유류에게 광합성은 필수가 아니던가. 더욱이 ​삼시세끼가 무료로 제공되는 곳이라면 마치 사육(?) 당하는 느낌으로 아침 먹고 일하고 점심 먹고 일하고 (...) 행복한 투정을 부리게 된다. 사실 매일 점심 뭐먹을지 정하는 것도 직장인들의 고충이라면 고충이거덩.


딱 우리 회사가 그렇다. 삼시세끼 무료 제공. 한편 구내식당이 있어서 좋은점은 밖에 날씨와 무관하게 맛점을 할 수 있다는게 있겠다. :-) 특히 요즘처럼 미세먼지가 극성인 날은 돌아다니지 않는게 최선이니까.

햇빛을 직접 받을 일이 없다는 것 이외에 내가 사내 구내식당에 갖는 유일한 불만은.. ​식판이 너무 작아서 담을 곳이 부족하다는 점... 이것저것 반찬이 많은데 식판이 상대적으로 너무 작다. 적당히 먹으라는 배려인가(...)​


그렇게 밥을 먹고나면 ​사내 카페에서 재료 값 정도로 여유롭게 차를 마실 수 있는데 여기도 결국은 실내라는게 함정... 다 회사 건물에서 가능하니까 진짜 바람 쐴 일이 없다.. 후아...

아무튼 이 글이 구직활동 하시는 분들께 참고가 될 수 있기를 바라본다.

'생활 >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클라우드 스터디잼  (4) 2018.04.28
발표도 결국은 능력이다.  (0) 2018.04.16
아반떼MD 워셔액 넣기  (0) 2018.03.25
티스토리 이벤트 굿즈  (0) 2018.03.21
종점의 기적  (0) 2018.03.1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