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글을 쓰는데 재미가 조금 들렸는데, 쓰고자 하는 글의 주제가 블로그는 취지에서 약간 벗어나는 듯 하고, 페이스북 같은 경우에는 지인들이 대부분 내 글과 무관해서 글을 쓰기가 미안하다. 그러다보니 새로운 공간을 찾게 되었고 마침 브런치(brunch)라는 서비스를 마주하게 되었다. 


브런치는 카카오에서 시작된 서비스로 글을 쓰는 사람을 "작가"라는 호칭으로 부르고 이상적인 글쓰기 툴을 제공한다는 평으로 자자하다. 잠깐 살펴보니 서비스는 퍽 마음에 들었다. 우선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말에 따라 바로 "작가"신청에 들어갔다. 현재 브런치는 베타 기간으로 모든 사람에게 "작가" 권한이 주어지지는 않는다. 본인이 쓰고자 하는 글과 그간 써왔던 글의 형식을 보여줘야 권한을 획득할 수 있다. 


작가가 되면 글을 발행할 수 있는듯 하고 여러 사람에게 빠르게 공유되는 특징이 있다. 뭐 여튼 다른건 다 제외하더라도 글쓰기 툴과 글씨 폰트, 격자 등 많인 부분이 마음에 들었기 때문에 매우 구미가 당겼다. 


하지만 작가 신청 결과는 광탈.

아직은 정말 엘리트만 뽑히는 듯 하다. (하지만 간혹.. 기준이 뭐냐는 글이 올라오는 것으로 봐서 엉뚱한 사람이 선정되기도 하는듯) 이제 브런치에 대한 마음은 접고, 정식 오픈을 기다려야겠다.


우선 마음 다잡고 티스토리 개편.. 반응형 스킨으로 최대한 글을 쓰거나 읽는 것에 집중할 수 있는 GUI로 변경.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