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Blog2Book 의 작은 사이즈는 휴대성이 좋아 마음에 든다

 

데이터베이스와 연결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면서 우리는 알게 모르게 데이터 모델링을 다루고 있다. 특히 구조화가 잘 되어 있는 데이터베이스의 ERD(Entity Relationship Diagram)를 들여다 본적이 있다면 데이터 모델링에 조금은 가까워져있으리라. Blog2Book 에서 나온 프로젝트 성패를 결정짓는 데이터 모델링 이야기 덕분에 추상적으로만 알고 있던 개념을 글로 잘 정리 해볼 수 있었다.

Blog2Book은 등장인물을 만들고 대화를 통해 프로젝트를 배워가는 구조로 책을 구성한다. 신입사원이나 새로운 기술을 배우는 친구(나한빛처럼)가 등장하고 가이드 해주는 시니어(정수석)을 등장시킨다. 둘의 대화를 통해 기술을 배워나가는게 특징이다. 

두 사람의 대화가 많이 사용된다

 

책의 내용은 주로 RDB(Relational Database)를 기준으로 데이터 모델링을 설명해 나간다. 데이터, 모델링, 범주화, 추상화, 엔티티 등 다양한 이론이 등장 하는데 실무에서 대부분 사용하는 개념이다. 책을 덮고나서 드는 생각이 "아, 정말 데이터베이스를 제대로 공부한적이 한 번도 없구나, 이론으로는 모르고 있었네"였으니 말이다. 프로그래밍의 세계에서 데이터베이스 설계는 몇 번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데, 일반적으로 프로그래밍의 구조를 변경하는 것보다 데이터베이스의 구조를 변경하는데 훨씬 더 큰 리소스가 투입되기 때문이다. 데이터베이스 구조가 변경되면 프로그램 내에 쿼리와 파싱하는 모든 로직이 변경되어야 한다. 말이 쉽지, 그에 따른 검수&검증까지 생각하면 담당자는 머리털이 빠지는 고통을 받게 될거다. 

다양한 개념을 익힐 수 있는 이 책은 다음 사람에게는 추천하지 않는다.

- 데이터베이스를 다뤄본적이 없다
- 쿼리에 대한 개념이 없다

이 두가지 중에 한 가지라도 해당된다면 이 책의 내용이 매우 무겁고 어렵게 다가올 것이다. 책의 사이즈가 아담하고 삽화가 가득하지만 술술 읽을 수 없을 거라는 의미다. 반면 두 가지 경우에 해당되지 않는다면 용어에서 오는 어려움은 살짝 있겠지만 전체적인 내용을 읽어나가는데 어려움은 없겠다. 데이터 모델링이 궁금하다고? 그럼 이 책으로 시작해보시라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