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글 작성에 조금은 더 조심스러워 집니다.

책임감이나, 블로그에 더 애착이 간다고 해야하나요?

 

블로그에 사진을 개제하지 않았던 이유는, 그렇게 될 수록

블로그의 정체성을 잃고 미니홈피 개념으로 가버리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이었습니다.

 

역시 생각하기 나름이겠지요,

지금 이 블로그는 과거 수년간 사용하던 미니홈피보다 "훨씬" 더 애착이 갑니다 ^^

 

그나저나...

블로그 html 은 언제 열어볼까요.. 글을 업데이트만하고, 막상 가꿀 시간은 없네요..

가장 부끄러운 핑계겠지만..

 

댓글
댓글쓰기 폼